자유
손목 많이 쓰는 사람 손 저릴 땐 의심
배세영 6일, 12시간전
난데...? . . 증상은 대개 이렇다. 처음에는 엄지손가락에서 가운데 손가락까지의 일부분에 저린 느낌과 감각의 저하가 나타난다. 더 진행되면 터질 듯이 붓거나 엄지와 검지 사이 근육이 위축되어 둥그스름한 데가 없어진다. 엄지와 새끼손가락을 사용하여 물건을 잡을 수도 없게 된다. 엄지손가락의 감각이 무뎌지거나 힘이 소실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손을 움직이고 있을 때는 증상이 크게 나타나지 않다가 물건을 잡고 있을 때나 잠을 자거나 쉬고 있을 때 증상이 강하게 나타난다. 낮에 손의 사용이 많았던 날은 밤에 증상이 훨씬 더 심하게 나타난다. 5배 또는 10배 정도로 여성에게 많은 병인데 특히 중년 여성에게 많이 발생한다. 키보드를 많이 사용하는 컴퓨터업종, 이발사, 운전기사,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음악가 등에서도 자주 발생한다. 이는 집 안 일이나 직업상 손가락을 많이 사용하여 손목인대에 부담을 주기 때문이다. 진단은 비교적 간단하다. 가슴 앞에 양 손끝을 마주 댄 채 들어올린 뒤 손끝을 아래로 내려뜨리고 팔꿈치를 들어 90도로 유지한 상태에서 2∼3분 있을 때 손목에 통증이 오면 손목의 정중신경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는 것이 좋다. 한의학에서는 ‘비증(痺症)’이라고 하여 수근터널증후군의 내용을 포함하는 병증이 있다. 뼈마디가 아프고 저리며 마비감이 있고, 심하면 붓고 팔다리에 운동장애가 나타나는 병을 이른다. 한의학적으로는 풍한습(風寒濕)의 3가지 기운이 침입하여 발생한다고 되어 있다. 손가락이나 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근육에 피로물질이 많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 피로물질을 대소변이나 땀으로 빨리 배출하면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육체의 피로, 낮은 온도의 외부환경 또는 우울, 비관, 지나친 생각이나 고뇌, 공포와 같이 사람의 기분을 가라앉게 하는 스트레스로 인해 혈액 순환력이 약해지면 피로물질의 제거가 완전히 이뤄지지 않게 되고 조직체 여기저기에 고여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손이 붓는 증상을 느낄 수 있다.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인대와 같은 조직체에 피로물질이 쌓여서 인대가 비후되고 신경을 압박하게 되므로 신경의 전기적 소통에 방해가 된다. 결론적으로 횡수근인대가 부어오르면서 정중신경을 압박, 신경의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나타나는 증상이므로 횡수근인대의 붓기를 가라앉혀주고 정중신경의 전기적 소통을 원활하게 해주는 치료법을 사용하게 된다. 아울러 피로감을 많이 느끼는 경우는 전반적인 몸의 상태가 좋아지지 않으면 병도 이겨낼 수 없으므로 함께 치료하도록 해야 한다. 외부적으로는 침과 뜸을 사용하여 신경의 소통을 원활하게 해주며 빠른 회복을 위해 한약을 함께 복용한다. 수근터널증후군을 예방하고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려면 무엇보다 손목의 잘못된 자세를 고치는 것이 필요하다. 평상시의 관리법이자 예방법이기도 하다. 손목이 위로 젖혀진 상태로 장시간 작업하게 되면 횡수근인대와 정중신경이 많은 압박을 받아 마찰이 심해지므로 손목아래에 스펀지를 받쳐줘서 손목이 위로 꺾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50분 정도 작업을 한 뒤에는 10분 정도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손목을 아래로 꺾어서 주먹을 5초간 꽉 쥐었다가 푸는 동작을 반복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가벼운 증상이 있을 때에는 더운물에 20분 내지 30분 정도 찜질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손목을 자주 마사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좋아요 4 댓글수 2

댓글 2
일반회원 2021년 5월 5일 6:21 오후

ㄱㅅ

좋아요 0

mama111 2021년 5월 6일 11:51 오전

손목 아파요 ㅠㅠㅠ

좋아요 0

옴니스피아노는 모바일 앱을 통해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App Store Google Play